Skip to main content

인플레이션, 실업, 경기 침체, 정부의 역할…
우리는 지금도 새뮤얼슨과 프리드먼의 시대를 살고 있다

현대 경제학의 아버지 폴 새뮤얼슨과 자유주의 경제학의 거두 밀턴 프리드먼의 대결을 다룬 경제학 논쟁사다. 1966년 두 사람이 《뉴스위크》 칼럼을 번갈아 가며 기고하기 시작하며 불붙은 이 대결이 이후 18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이어질 것이라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닮은 듯 다른 두 사람의 개인사에서부터 좁혀지지 않는 학문적 대립에 이르기까지, 첨예하게 맞섰던 두 천재 경제학자에 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담겼다.

저자 니컬러스 웝숏은 전작 《케인스 하이에크》를 통해 숙명의 라이벌 존 메이너드 케인스와 프리드리히 하이에크가 20세기 전반 유럽을 무대로 벌였던 세기의 대결을 생생하게 재현한 바 있다. 그 후속작이라 할 수 있는 《새뮤얼슨 VS 프리드먼》에서는 20세기 후반 미국을 중심으로 벌어진 더욱 치열하고 끈질긴 세기의 대결 2막의 현장을 보여 준다. 2008년 금융 위기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다시 한번 전 세계적 경제 위기를 맞이한 지금, 현대 경제학의 지형을 형성해 온 두 거장의 사상을 이해함으로써 미래의 변화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경제학적 패러다임의 단초를 찾을 수 있다.

 

경제학계 두 거장의 닮은 듯 다른 이야기
폴 새뮤얼슨과 밀턴 프리드먼은 20세기 후반 주류 경제학을 대표하는 두 거장이다. 각각 ‘신고전파 종합’과 ‘통화주의’의 대표 주자로서 경제학을 양분한 것은 물론, 정치적으로도 좌우 각각에 큰 영향력을 행사했다. 두 사람은 인플레이션의 원인과 해결책 같은 현안은 물론, ‘정부는 시장에 얼마나 개입해야 하는가’라는 오래된 경제학적 쟁점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했다.
새뮤얼슨과 프리드먼은 닮은 점도 많았다. 유대인으로서 유럽 출신 이민 가정에서 태어났고, 어린 시절 대공황을 경험했으며, 뛰어난 수학 실력을 자랑했고, 시카고대학교에서 경제학을 공부했다. 각각 대학에서 만난 같은 전공의 여학생과 결혼했고,(41~46쪽) 새뮤얼슨은 1970년에(265쪽) 프리드먼은 1976년에(270쪽)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했다. 새뮤얼슨은 『새뮤얼슨의 경제학』을 통해, 프리드먼은 『선택할 자유』을 통해 각자의 사상을 전 세계에 전파했다. 자타 공인 케인스주의자였던 새뮤얼슨은 ‘경제학자들의 경제학자’ ‘현대 경제학의 아버지’로 불리며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했고, 시카고학파의 대표 학자였던 프리드먼은 케인스주의가 맹위를 떨치던 시기에 정부의 실패 가능성에 주목하며 보수 경제학 최고의 이론가로 이름을 날렸다. 3년 터울로 태어난 두 사람은 각각 2006년과 2009년에 3년의 시간차를 두고 94세의 일기로 사망했다.
그러나 둘 사이의 차이점도 분명했다. 새뮤얼슨이 시카고대학교를 전액 장학생으로 다니는 동안, 프리드먼은 조교 일을 하며 학비를 마련했다. 생활비를 벌 필요가 없었던 새뮤얼슨이 미시간호의 모래사장에서 매년 여름을 즐길 때, 프리드먼은 학교 식당과 신발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고 누나로부터 돈을 빌려 집세와 생활비를 충당했다.(66쪽) 케네디의 청을 거절하고 3박 이상 워싱턴에 머무른 적 없다는 사실을 자랑거리로 여겼던 새뮤얼슨과는 달리,(57쪽) 프리드먼은 닉슨,(229쪽) 피노체트,(259쪽) 대처(361쪽)에 이르기까지 항상 정치인을 가까이했다.
새뮤얼슨과 프리드먼은 무엇보다 대공황이라는 공통된 일생일대의 사건을 서로 다르게 해석했다. 이때의 경험은 둘의 성향을 완전히 갈라놓았다. 새뮤얼슨이 오랫동안 경제학계의 중심에 있으며 쉽게 명성과 부를 얻을 수 있었던 반면, 프리드먼은 항상 주류에 도전하고 저항하고 의심하는 역할을 맡았다.(464~465쪽)

수많은 스포츠 경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이트!

우측상단의 킹콩티비 시작하기를 눌러서 이동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