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이 책은 ‘기술’에 관한 책이 아니다
디지털 신대륙에서 살아갈 ‘사람’에 관한 책이다

‘문명을 읽는 공학자’ 최재붕 교수가 바라본
10년 후 디지털 신대륙 문명의 필연, 그리고 당신에게 찾아올 기회

코로나가 우리에게 알려준 것은 바이러스의 위력뿐 아니다. 디지털 없는 세계로 되돌아갈 수 없다는 디지털 문명의 불가역성을 일깨웠다. 디지털 없는 세계는 과거에는 ‘불편한’ 세계였을 뿐이지만, 앞으로는 일상을 즐길 수도 생존을 위해 먹고 살 수도 없는 ‘불가능한’ 세계다. 이것이 팬데믹 이후 뉴노멀의 본질이며, 그 중심에 메타버스 세상이 있다.
‘문명을 읽는 공학자’이자 자타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비즈디자이너 최재붕 교수는 ‘포노 사피엔스’의 등장 이후 팬데믹까지 일련의 흐름 속에서 메타버스 세계관이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바꾸었으며, 또 어떻게 비즈니스의 판도를 바꾸었는지 흥미롭고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추적한다. 특히 ‘기술’이 아닌 ‘인간의 삶’에 주목하며, 메타버스와 NFT, 크립토 경제가 꽃 피우려는 디지털 신대륙에서 개인과 기업의 경쟁력과 새로운 기회를 탐색한다.

수많은 스포츠 경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이트!

우측상단의 킹콩티비 시작하기를 눌러서 이동하세요!

I. 사피엔스, 코로나를 만나다 ― 디지털 신대륙으로의 도피

1. [New Normal] 역사의 선상에서 마주친 ‘새로운 문명의 기록’
디지털 문명으로 도피하는 인류
생존에 유리한 선택으로 살아남은 호모 사피엔스, 그 사략史略
끊임없이 탐험하고 개척하는 사피엔스의 이동 본능
현대 문명을 연 산업혁명의 출발, 콜럼버스의 대항해
새로운 문명으로 탑승을 거부한 아시아
일본과 조선의 선택, 문명 대전환기에 엇갈린 운명
현대 표준 문명의 근간이 된 미국의 식민지 개척 정신

2 [Singularity] 디지털 신대륙의 탄생과 새로운 식민지 전쟁
디지털 신대륙의 종주국 미국
달라진 글로벌 시장 생태계, 포노 사피엔스의 시대가 열리다
디지털 신대륙을 둘러싼 미중 전쟁, 우리의 선택
다시 찾아온 문명 대전환의 시대, 엇갈린 운명의 한국과 일본
메타버스, 크립토, NFT, 새로운 기회와 일자리의 탄생

II. ‘디지털 문해력’이라는 무기를 가진 자들 ― 슈퍼 사피엔스의 등장

1. [Super sapiens] 검색하는 인류, 빠르게 습득하고 빠르게 편집하다
애플이 길을 연 디지털 신문명의 특징
역사상 가장 지식을 많이 흡수하는 인류, 포노 사피엔스
인류의 자발적 선택, ‘압도적인 경험’에 따른 것일 뿐
‘밈’이라는 제트기류에 올라탄 생각의 조각들
검색하는 인류, 빠르게 배우고 빠르게 생각을 편집하다

2. [Digital Literacy] ‘정답’ 없는 문제를 풀어내는 능력, 일의 격格이 달라진다
‘선진국 대한민국’에서 살아가야 한다는 것
따라갈 ‘그들’이 없는 세상, 나만의 무기가 답이다
통섭 없는 시스템, 더는 넋 놓고 기다릴 수 없다
‘지옥문’ 열린 제조업 일자리, ‘기회의 문’ 열린 디지털 일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