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전 세계 23개국 수출, 등록 회원수 1,600만 명!
애터미는 어떻게 생활밀착형 기업에서 글로벌 유통 기업이 되었을까?
글로벌 ESG기업으로 도약한 애터미 박한길 회장의 경영전략 공개!

네트워크 마케팅을 우리나라에서는 이른바 ‘다단계’라고 부른다. 그리고 네트워크 마케팅 기업들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은 그다지 호의적인 편이 아니다. 네트워크 마케팅은 서구에서 시작되었지만 국내에서는 혈연, 지연, 학연 등의 연줄을 이용해 개인적 이득을 취하는 행위로 이해되고 있고, 마케팅에 대해서도 대체로 구체적인 내용은 없이 포장이나 브랜드로 고객을 현혹해 폭리를 취하는 행동으로 인식하기 때문이다.
『초뷰카 시대 지속가능성의 실험실』은 네트워크 마케팅이 합법적 산업 영역임에도 왜 부정적 인식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지 심층적으로 탐구한 책이다. 네트워크 마케팅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는 것인가? 네트워크 마케팅 산업은 지속가능성이 있는가?
실제 국내의 네트워크 마케팅 시장도 2015년을 정점으로 지금까지 5조 원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성장이 정체된 이유는 부정적 인식에 대한 근원적 변화가 없었기 때문이다. 부정적 외재성에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한다면 네트워크 마케팅 산업은 유통업계의 주요한 플레이어의 자리를 내놓고 존재감 없는 쇠퇴의 길로 접어들 것이다.
이 책의 소재가 되는 애터미는 네트워크 마케팅에 기반한 직접판매 글로벌 유통기업이다. 애터미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는 애터미가 유통업계의 경기, 코로나19, 네트워크 마케팅 업계에 대한 우려 등 모든 악재를 딛고 지난 10년간 지속 성장하며 지속가능성에 대한 화두를 던지고 있기 때문이다.
애터미는 2009년 창립한 이래 2021년 12월 현재까지 전 세계 23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2021년 애터미의 매출액은 2조 2,000억 원이며, 등록 회원수는 1,600만(국내 350만)여 명이다. 공정거래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애터미는 창립 6년이 된 2015년부터 2021년까지 토종 네트워크 마케팅 기업으로는 부동의 1위(세계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애터미는 ‘사악하게 다단계 사업하지 않아도 정당하게 돈을 벌 방법이 있다는 것을 증명하겠다’는 창업이념을 가지고 설립되었다. 탄생 자체가 부정적 외재성에 대한 강력한 도전이다.
이러한 경영이념의 핵심이 되는 공의기업(RIGHTEOUS COMPANY)이란 자신이 속한 생태계를 더 살기 좋고 건강하고 행복한 곳으로 공진화시킨다는 고유한 존재목적을 서약으로 내걸고, 자신이 보유한 전문적 역량을 혁신해 실제로 더 높은 곳에 차별과 편견이 줄어든 평평한 운동장을 만들어 존재 목적에 대한 책무를 이행하는 기업을 의미한다. 공의기업을 향한 애터미의 정체성을 학구적으로 분석해 봄으로써 우리는 새로운 시대를 향하는 한국 기업들에게 올바른 성장 전략을 제시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

수많은 스포츠 경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이트!

우측상단의 킹콩티비 시작하기를 눌러서 이동하세요!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의 인사조직전략 교수로 미국 UNIVERSITY OF IOWA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20년간 미국 코넬대학교 조직행동론학과 겸임교수로 집단동학연구를 수행해왔다. (사)대한리더십학회 회장, (사)한국조직경영개발학회 회장, (사)한국공정거래학회 부회장, 국회 인재육성포럼 자문교수, 정부의 성별영향평가 위원으로 봉사했다. 대표적인 국내 저서로 『100년 기업의 변화경영』 『진성리더십』 『황금수도꼭지: 목적경영의 비밀』 『진정성이란 무엇인가』 『기업시민의 길』 『여성은 전략적 파트너인가』 등이 있으며 영문 저서로는 미국 러셀 세이지 재단에서 출간한 『SOCIAL COMMITMENTS IN A DEPERSONALIZED WORLD』와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출간한 『ORDER ON THE EDGE OF CHAOS』가 있다. 여성 리더십 파이프라인 변화경영, 진성리더십, ESG와 GOOD 거버넌스, 문화 및 조직설계에 관한 연구와 자문을 하고 있다.